HOME < 기념관 < 관람객안내센터
 
 
   
  제93주년 3.1절 맞아 마포'경성형무소'식민지역사관 건립해야
  글쓴이 : 정병기     날짜 : 12-02-22 09:33     조회 : 3590    
제93주년 3.1절 맞아 마포'경성형무소'식민지역사관 건립해야

민족의 암흑기.일제강점기 식민지통치의 상징이던 악명높던 마포 경성형무소
과거 혹독하고 참혹했던 식민지탄압 제대로 알려 나라사랑 애국심 키워줘야

아직도 역사의 현장에서는 애국선열의 민족과 나라사랑하는 호령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이곳은 반드시 이름없는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정신의 애국혼이 서려있으며,일제식민지통치의 상징인 마포 경성형무소 진정한 독립성지로 후세들에게 기억되고 교훈삼아야 할 중요한 역사의 현장이다.

정부는 3.1절 ,8.15 광복절만 눈요기나 일회상행사가 아닌 진정한 민족독립의 기쁨과 아픔을 온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교훈삼는 행사가 돼야 한다. 이날을 위해 우리 선조들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잃어 가면서까지 만세를 부르고 모진 고문과 탄압에도 굴하지 않았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우리 강토 그 어느곳인들 독립을 위해 피 흘렸던 역사가 스며있지 않은 곳이 없겠지만 지금은 잊혀져 가고 있는 이 장소만큼은 그 의미를 다시 새겨야만 하는 한 역사의 장소가 있다.

바로 역사의 현장으로 독립투사들에게 악명 높았던 마포 경성형무소다. 지금은 그 자취조차 찾아 보기 힘들정도로 역사의 뒤안길로 묻혀지고 있지만 바로 이곳이 독립에 몸바쳤던 수 많은 이들의 피울음이 새겨져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서부지방법원과 검찰청 자리잡은 '경성형무소'바로 이곳이다.지난날 일제에 맞서 목숨으로 지켜낸 독립의지와 정신은 간곳이 없고 그리고 경성형무소 옥사자 대부분 독립운동가에서 제외된 현실이다. 지난 과거가 잊혀지고 잃어버린 애국으로 비치바랜지 오래, 역사의 뒤안길로 묻혀가고 있어 가슴아프다.

진정한 독립운가 집안은 독립운동으로 집안 일제의 모진 고문과 탄압으로 풍비박산, 후손들은 뿔뿔이 흩어져 머슴살이 전전, 산전수전 개고생, 가난달고 살고 배움에 길에서 멀어져 조상의 민족독립운동이 가슴에 한이 된 현실, 잊혀지거나 일허버린 애국으로 역사속에 묻혀져 가고 있어 안타깝다.마포구 공덕리 105번지 경성형무소 자리에는 현재는 서울서부 지방법원ㆍ검찰청이 들어서 있지만, 당초 한일병합 조약 체결전인 1908년 서울 서대문구에 지어졌던 '경성감옥'이 수용공간이 적어지자 이곳 마포구 공덕동에 지은 후 1923년부터는 '경성형무소'로 이름을 바꾸어 불렀었다.

경성형무소는 일제 강점기 동안 대전형무소와 함께 무기수나 장기 수형자를 수용한 곳으로 유명한 곳이기도 했다. 김일성 주석의 숙부인 김형권이 옥사한 곳이기도 하다. 저의 증조부 또한 이곳에서 41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 곳이기도 하다. 바로 지난 1928년 5월 20일 이었다. 이런 중요한 경성형무소를 자취도 없게 철거한 후 공공기관을 건축하였다는 것은 역사의식의 부재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는 것이 현실, 정부가 인식 바꾸게 해고 영원히 정부가 책임져는 풍토가 돼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어떻게 해야 아픈 과거를 잊지 않고 미래 발전의 동력으로 승화 시킬 수 있까? 바로 이곳 경성형무소 자리 옆에라도 '경성형무소 식민지 역사관'을 건립함으로서 그 해결책을 찾는 것은 어떤가 한다. 비록 민족의 치욕스럽고 수치스러운 역사라 할지라도 일정 규모라도 복원해 전시함으로서 이를 후손들에게 보여주고 물려줘야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됨으로서 현재 표지석 하나 달랑 있는 문제점을 극복하고 산 체험의 장이 되어 다시는 외세에 짓밟히거나 수모를 당하는 일이 없게끔 교훈 삼는 역사의 장소가 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 이를 통해 우리 미래 세대들은 과거의 진실한 역사를 통하여 나라사랑 정신을 본받게 되고 애국정신의 근본이 될 것이라 점 때문이다.

아울러 이를 계기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고도 잊혀지거나 역사속에 묻혀가고 있는 미발굴독립유공자가 없게끔 정부는 자료발굴과 그 명예를 찾아 주는데 앞장서야 하지 않는가 한다. 과거가 없는 현재는 없고 현재가 없는 미래는 존재할 수 없다는 점에서 현재를 위해 그리고 먼 미래를 위해 반드시 기록되고 기억되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국가가 해야 할일은 시간이 흘러도 반드시 한다는 교훈을 남기기를 원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3.1절 제93주년을 맞은 오늘, 국가보훈과 나라사랑에 대한 국가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재인식하고 다짐하는 계기가 되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국민은 국가가 반드시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 진다는 풍토가 국민 마음속에 확고하게 정착되어질 때에 국민이 나라가 위기나 난세에 나라와 민족을 위해 홀연히 목숨을 받치게 되고 그것이 바로 진정한 애국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다시한번 93년전 나라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받치신 애국선열에 고귀하고 숭고한 정신과 희생에 다시한번 고개를 숙여 묵념을 드린다.글쓴이/정병기

당부/ 일제강점기 항일독립운동으로 체포 악명높던 마포 경성형무소 옥사,증손자 관련자료 찾아 36년 고군분투 제정호적에 옥사기록 담겨, 아직도 서훈받지 못해 명예차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앞장서 문제해결바랍니다.그동안 많은 뉴스보도 통하여 사연이 알려졌습니다.